• OpenLab 12월

    지난 OpenLab을 한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금방 다음 OpenLab 시간이 돌아왔네요. 정신 없이 업무를 하다보면 어느새 OpenLab 날이 내일이네! 하며 또 정신없이 준비를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미리 해야지, 미리 해놔야지 하면서도 결국엔 벼락치기하게 되는 이 습성(?)을 계속 반성하게 됩니다. 힘들게 준비하게 되지만 지식 공유와 토론 후 느껴지는 그 희열 때문인지 또 그 힘든 준비를 계속해가는 것 같습니다.

    5차 OpenLab 사진 0

    5차 OpenLab 사진 1

    5차 OpenLab 사진 2

    5차 OpenLab 사진 3

    5차 OpenLab 사진 4

    5차 OpenLab 사진 5

    5차 OpenLab 사진 6

    이번 OpenLab에서는 새로운 시도가 있었는데요, One-Way 적인 단순 지식 공유뿐만 아니라 Interactive한 Session 도 마련됐습니다. 입코딩, 아키텍처 그려보기 세션이었습니다. 특정한 목적을 가진 시스템을 설계하고 또다른 요구사항이 붙었을 때 어떻게 변화시켜갈지에 대해 서로 토론하면서 입으로 만들어나가는 과정은 자연스럽게 서로 알고 있는 지식을 끌어내서 공유하는 효과를 얻게 된 것 같습니다.

    5차 OpenLab 사진 7

    5차 OpenLab 사진 8

    5차 OpenLab 사진 9

    5차 OpenLab 사진 10

    이번 OpenLab의 주제는 아래와 같았습니다.

    1. 메타프로그래밍
    2. Hexo
    3. CSS 방법론 (SMACSS / BEM)
    4. javascript call과 apply 함수
    5. RxAndroid
    6. 시스템을 분해해서 리팩토링 해보자
    7. 입코딩, 아키텍처 그려보기
    8. 영상분석을 알아보자
    9. MSA 전환 관련 주요 변화 사항 요약

    OpenLab을 진행하면서 매 월 발표 자료가 약 10개 씩 나오는데요, 이 중 괜찮은 1~2개만 Blog에 글로 남기면 큰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도 들고 구성원도 해당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남기면 서로 Win-Win 하는 효과가 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글 쓰기에 대한 귀차니즘 은 극복해야 하는 과제입니다. 이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법을 만들어야 하겠다는 과제를 또 받게 되네요.

  • OpenLab 11월

    11월 OpenLab을 12월의 첫 날에 진행하였습니다. 역삼동 으로 이전하고 난 후 첫 OpenLab이였는데, 강남에는 성수동과는 달리 모임공간이 너무 많아 선택의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너무 뒤늦게 신청해 가고 싶었던 장소에 못 간 점은 아쉬웠습니다.

    OpenLab은 이제 FingerPlus 에서는 없어선 안 될 중요한 문화로 자리 잡았습니다. 특별한 공간에서 갖는 이 문화는 회사 동료(개발자) 모두에게 업무에서 잠시 벗어난 숨고르기이자 디딤돌이라고 생각합니다. OpenLab 당일 아침 마주하는 서로의 환한(?) 얼굴들을 보면 이 문화를 모두 얼마나 좋아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지난 OpenLab과 마찬가지로 개발 일반 트랙 카테고리의 세션이 많았습니다. 언제나 느끼는 바이지만 발표와 더불어 적극적인 질문과 피드백은 OpenLab의 꽃이라 불릴만큼 유익하고 좋은 내용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이런 내용은 조금씩 정리해서 올려보기로 다짐합니다.

    발표의 목차는 아래와 같았습니다.

    1. Selenium해서 캠페인 생성 하기
    2. 뽀모도로 한 달 사용기
    3. gulp 빌드 시스템
    4. JSON Web Token
    5. MSA에서의 인프라는 어떻게 되어먹었나!!!
    6. VIDEOtag Demo 와 MVVM 적용기
    7. OpenRTB 에 대하여

    발표 주제만 보아도 사내 개발자의 관심사와 FingerPlus 에서 어떤 것이 진행되고 있는지 조금씩 보이는군요. 개인적인 개발 관심사부터 사내 중요 프로젝트의 기반 설명까지 다양한 발표가 있었습니다.

    이번에는 Open Discussion 시간도 추가로 갖게 되었습니다. 주제는 평소에 모두 관심있던 코드리뷰 에 대하여 논의하였습니다. 코드 리뷰에 관한 많은 경험담과 질문이 오갔습니다.

    그리고 일단 좋은 것은 해보자 라는 평소 저희 사내 개발자들의 마인드를 반영하여 코드리뷰 역시!!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4차 OpenLab 사진 0

    4차 OpenLab 사진 1

    4차 OpenLab 사진 2

    4차 OpenLab 사진 3

    4차 OpenLab 사진 4

    이번 발표자료는 부분적으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추후 글을 주목해주세요.

    그리고 점심식사 후기! 이번 모임장소는 선릉역 근처였습니다. (모임장소 룸 안에 걸려있던) 맛집 지도에는 빼곡히 맛집들이 표시되어 있었는데요. 심사숙고 끝에 결정한 순대국집은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은 최고의 맛집이였습니다. 기다린 30분이 전혀 아깝지가 않았네요. 다음 OpenLab 맛집 역시 기대해봅니다. :)

    그럼 발표 내용 공유 글과 다음 OpenLab 소식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 OpenLab 10월

    10월 마지막에도 어김없이 OpenLab을 진행하게 됐습니다. 보통 마지막 주 금요일에 진행하기로 했었는데, 10월 28일엔 핑거플러스의 사무실이 트렌디한 성수동 에서 초기 스타트업의 중심지인 역삼동 으로 이전하기로 한 날이었기 때문에 10월만큼은 목요일에 OpenLab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성수에서 마지막이니만큼 특별히 아늑하고 조용한 공간에서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OpenLab을 마치고 나서 아주 특별한 성수 쫑 파티를 하기로한 것은 안 비밀입니다.

    발표의 목차는 아래와 같은데요, 이번에는 개발 일반 트랙 카테고리의 세션이 많았습니다.

    1. Serverless 101
    2. TypeScript
    3. JavaScript - prototype
    4. JavaScript Closure
    5. Unit Test에 대한 자문자답
    6. SCSS 기본

    비지니스에 관련해서는 지난 2회에서 장시간 많이 다뤘기 때문에 이번에는 이해도도 많이 늘어났고 쉬어갔습니다. 내부적으로 NodeJS 와 최근 공식적으로 사용하기로 결정한 TypeScript 를 사용하는 만큼 거기에 대한 관심이 반영된 발표가 많았습니다. 이번 OpenLab 모습을 공개합니다.

    3차 OpenLab 사진 0

    3차 OpenLab 사진 1

    3차 OpenLab 사진 2

    3차 OpenLab 사진 3

    이번 발표는 일반적인 기술에 대한 발표가 많았기 때문에 자료 중 일부를 공개해보려합니다. 추후 글을 주목해주세요.

    그리고 뒷풀이 후기… OpenLab을 진행한 공간의 옆엔 자그마한 마당이 있었는데요, 이 공간을 예약하고 나서 조금 후에 거기서 바베큐 파티를 진행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성수동의 마지막 밤을 바베큐 파티로 화려하게 마무리했습니다. 사진이 남아있으면 좋았을텐데 다들 두툼한 소고기/돼지고기와 분위기에 취해 정신이 없었던 것 같아서 아쉽네요.

    그럼 발표 내용 공유 글과 다음 OpenLab 소식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 OpenLab 두 번째 시간

    모두 지난 OpenLab 시간이 좋다는 피드백과 함께 두 번째 OpenLab을 9월 28일에 열었습니다. 두 번째 OpenLab 부터는 아래와 같은 큰 카테고리를 가지고 발표를 준비했습니다.

    • 우리 비지니스/서비스/시스템 트랙
    • 개발 일반 트랙
    • 재미/도전 트랙

    첫 카테고리인 우리 비지니스/서비스/시스템 트랙은 말 그대로 우리 비지니스/시스템 자체를 이해하는 목적입니다. 시스템을 개발하면서 발생한 이슈를 공유함으로써 다른 개발자가 같은 이슈를 잘 해결할 수 있도록 지식을 함께 쌓는 기회를 갖습니다. 그리고 새로 개발한 기능/모듈에 대해 공유하면서 새로운 부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새로 사용한 설계, 방법론 등 개발과 관련된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전반적인 이해도를 높입니다. 개발 일반 트랙은 개발 언어, 디자인 패턴, 개발 방법론, 테스트 등 개발 일반에 대한 지식을 공유하고 개발 능력을 함양합니다. 마지막 재미/도전 트랙은 새로 나오는 지식을 기반으로 만든 펫/토이 프로젝트를 공유하거나 페어 프로그래밍, 해카톤을 함으로써 개발적 재미와 도전, 문제 해결 능력을 성장시키는 트랙입니다.

    이런 트랙을 가지고 9월 OpenLab 발표를 준비했습니다. 발표한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우리 시스템 바로 알기
    2. Clean Code - 디자인 원칙이나 패턴, UnitTest 와 다른 순수한 로버트. C. 마틴이 말한 클린코드 개념
    3. REST API에 대해 (+ GraphQL 맛보기)
    4. IOC/DI
    5. Javascript Event Loop
    6. Agile과 Agile의 관점에서 바라본 최근 개발 방법론
    7. 람다를 이용한 슬랙 커맨드
    8. AL, ML, DL 간단 소개
    9. Yolo ML, Tiny-Yolo with CoreML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슬라이드를 공개하기 조금은 부끄러운데요, 자신감이 붙는대로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 첫 OpenLab

    평소 회사의 개발 업무가 바쁘고 이에 몰입하다 보면 자연스레 시야가 좁아지고 얻은 지식을 공유하거나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는 것에도 잠시 소홀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의도적으로 회사 외부에서 업무에서 벗어나 그동안 했던 큰 작업을 회고해보거나 새로운 지식을 공부하고 또 업무에서 얻은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팀과 구성원의 성장을 돕는 자리를 마련해보고 했습니다.

    원래는 개발자 워크샵으로 명명하고자 했는데 좋은 아이디어를 받아 OpenLab 이라는 이름으로 8월 마지막 주 금요일, 8월 25일에 첫 시도를 하게 됐습니다. 처음 시도하는 것이었기에 준비, 내용 등에 대해 여러모로 걱정했지만 걱정만 해보기 보다는 일단 실행을 해보고 뒤에 회고를 하고 더 나은 시간을 만드는 것이 낫다는 평소의 결정대로 실행하게 됐습니다. 물론 예상대로 역시 많은 문제가 있었지만 초기 의도대로 서로의 업무를 공유하고 일상 업무와 달리 많은 얘기를 하고 의견을 주고 받고 새로운 자극을 받는 시간이 됐습니다.

    첫 OpenLab의 Keynote 를 공유합니다.

    이후 포스팅을 통해 우리가 배우는 모든 지식과 기술이 혼자 만들어낸 것이 아닌 이미 많은 거인들의 어깨 위에 선 덕분이라는 것을 압니다. 이를 알기에 OpenLab에서 공유한 내용을 사내에서만 공유하는 것이 아닌 핵심적인 기술적 보안 이슈가 없는 이상 모든 자료를 간단한 소개와 함께 공유할 예정입니다.

    첫 OpenLab 의 현장 사진을 공개합니다.

    1차 OpenLab 사진 1

    1차 OpenLab 사진 2

    1차 OpenLab 사진 3

    1차 OpenLab 사진 4

    1차 OpenLab 사진 5

    1차 OpenLab 사진 6

    1차 OpenLab 사진 7

  • 개발자 채용합니다.

    핑거플러스 에서 열정적이고 창의적으로 즐겁게 함께 일할 사람을 찾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는 규모는 작지만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지상파 방송사 SBS와 함께 CONAD라는 합작투자회사를 세웠고 동영상 화면 기반 AD Network 서비스인 VIDEOtag(비디오태그) 를 함께 개발,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채용 포지션

    • 개발팀: 소프트웨어 개발자

    우리의 현재

    • 초기 프로토타입 상태의 서비스를 벗어나 안정화된 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꾸준히 진행해 나가고 있습니다.
    • 올바른 방향
      • 함께 의논하며 보다 고객에게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갑니다.
      • 가설 - 검증 - 회고 의 프로세스를 통해 고객에게 가치를 주는 올바른 방향을 찾아가려 합니다.
    • 올바른 실행과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팀
      • 우리는 완전하지 않기에 직접 대면하면 많은 문제점이 있음을 인정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열린 마음으로 문제를 바라보며 이를 해결하려 끊임없이 노력 중입니다.
      • 또한 지금 우리 팀은 현재 최고가 아닙니다. 하지만 최고가 되기 위해 지속적으로 성장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리뷰, 월 1회 개발자 모임 - OpenLab 등)
      • 컨퍼런스나 커뮤니티 이벤트를 주최하는 것을 장려하고 발표자로써 활동하기를 권장합니다.

    현재 사용 중인 기술

    빠른 프로토타이핑을 위해 NodeJS를 초기에 많이 사용했기 때문에 대부분의 코드는 Javascript로 되어있습니다. 언어가 우리의 제한이 아닌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필요한 곳에 적정한 언어와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추구합니다. 한 언어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다루는데 능숙하다면 경험한 배경 기술이 무엇이든 관계 없이 우리의 일원이 되는데 문제가 없습니다. 아래는 현재 사용 중인 기술 목록입니다(이 기술 외에 다른 기술도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습니다.)

    • Javascript, Java, C++, Object C
    • NodeJS
    • ExpressJS
    • Marko, react, Vue
    • REST API
    • Git, Github
    • AWS - API Gateway, Lambda, EC2, DynamoDB, Kinesis Stream, SNS/SQS 등 초기의 작은 팀에서 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AWS 서비스의 다양한 구성요소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 MySQL
    • Serverless
    • Travis CI
    • Sentry, Whatap

    이런 분을 찾습니다

    • 새로운 소프트웨어 뿐만 아니라 기존의 소프트웨어를 개선해 나갈 의지가 있는 분
    • 스스로 필요한 부분을 찾아 업무를 정의하고 책임감 있게 해 나갈 분
    • 소프트웨어 설계에 대한 안목과 자신의 경험, 자료, 실험 등을 바탕으로 소통하며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분
    •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열정과 문화를 꿈꾸고 해낼 자신이 있는 분
    • 좋은 서비스를 만들어내 고객에게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개발 포함 운영, 고객, 팀 빌딩, 일하는 방법 등 모든 것을 개선할 수 있는 분
    • 새로운 환경에서 조직 내의 문제점이나 고객의 문제점을 자발적으로 개선 해본 경험을 중요시합니다.

    직무 역할

    • 전체 서비스의 Micro Service Architecture로의 전환
    • 광고 RTB 시스템 개발과 통계 시스템의 고도화
    • 광고주 대상 서비스 개발 (회원, 캠페인, 결제, 정산)
    • 클립 비디오 내 객체의 추출과 좌표 지정 효율화

    우대 사항

    • 3년 이상의 서비스 개발/운영 경험
    • 자동 광고 시스템 개발/운영 경험
    • 중규모 이상(주요 media 사와 협력 시 일 요청 50M 이상, 피크 요청량 초당 10K 으로 예상됨)의 시스템을 개발/운영해본 경험
    • TDD 경험

    지원 방법

    관심이 있는 분은 자유 형식의 이력서를 제출해주세요. 아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면 꼭 아래 내용을 기술해주세요.

    • 학업/개발 이력
    • 좋아하는 기술서적 목록
    • Github 계정
    • 블로그
    • 오픈 소스 활동
    • 기술 커뮤니티나 사용자 그룹 활동 내역
    • 개인(펫) 프로젝트 내용
    • 최근 참석했거나 발표했던 컨퍼런스